본문 바로가기

자동차 세상

자동차 배터리 오래쓸 수 있는 노하우.

자동차 배터리는 주행을 하기 위해서 무조건 필요한 부품인데요, 차량내의 각종 전기장치에 전기를 공급해주는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배터리는 3년에서 4년정도 주기로 교체를 해야 정상이라고 합니다. 물론 사용자의 습관이나 환경에 따라서 교체주기가 달라질 수 있습니다. 이것을 긍정적인 관점에서 바라본다면 관리를 잘했을시 배터리의 수명이 대폭 연장될 수 있다는것을 말하기도 합니다. 자동차 배터리를 오래 사용하기 위해선 어떤 방법이 있을까요? 배터리 수명을 늘리기 위해서 운전자들마다 노하우를 갖고있을텐데요, 잘못 알고 있을시 배터리 수명을 오히려 단축시킬수도 있어 매우 주의를 요한다고 합니다. 가장 먼저 배터리 교체시기를 알아야하는데요, 자동차 배터리도 일반적인 건전지와 비슷하게 충전과 방전을 반복하기 때문에 일정한 교체주기가 올 수 밖에 없다고 합니다. 제조사에서는 자동차 배터리의 교체시기를 3년에서 4년으로 보고있지만 관리를 잘한 운전자의 자동차 배터리는 5년까지도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그러나 평소 배터리 방전이 지속적으로 발생한다면 무조건 배터리 교체를 해야합니다. 사실 배터리 방전이 되는것은 특별한 이유가 있을 수도 있지만 대부분 배터리 교체를 해야한다는 신호라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배터리 수명을 확인하는 방법은 알고있지만 그것이 실제적인 지표가 될 수 없다고 전문가들은 말합니다. 배터리 윗면을 보면 인디케이터라고해서 배터리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 부분이 있는데 이것이 생각보다 정확하지 않다고 합니다. 일반적으로 녹색을 띄게되면 정상이라 판단하고 검은색으로 나타나면 충전이 필요한 상태라고 한답니다. 만약 흰색으로 나타날경우 교체를 해야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실제로 색깔이 명확하지 않고 흐릿하기 때문에 이것으로 배터리 교체유무를 판단하는것은 사실상 애매하다고 할 수 있습니다. 배터리가 방전이 되는것은 배터리의 수명이 다되어서 그럴수도 있지만 시동이 꺼진 상태에서 다양한 전자기기를 사용해서 방전될수도 있다고 합니다. 간혹 시동이 꺼진 상태로 오디오나 조명, 전자기기등 다양한 제품을 사용하게 되면 배터리 충전이 되지 않은 상태에서 사용하기 때문에 방전이 될 수 밖에 없다고 합니다. 특히 사고를 미연에 방지해주는 블랙박스의 경우도 동일합니다. 대부분 블랙박스 기능을 상시전원으로 설정하기 때문에 기본적으로 소모되는 전기가 있는것입니다. 만약 자신의 자동차 배터리 용량이 작다면 블랙박스 설치만으로도 배터리 방전을 쉽게 불러올 수도 있다고 합니다.